티스토리 뷰



최근 30에서 40대 직장인들은 만나기만하면 서로 부동산 아파트 이야기밖에 안하는것 같습니다 다른 내용으로 말을 시작하다가도 자연스레 마지막엔 아파트 가격이 얼마나 올랐는지 계속 오를것 같은지 아직 주택구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지금이라도 은행에서 최대한 영끌대출을 해서라도 집을 마련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누구나 흥미있어하는 최대의 관심사라서 대화를 많이 하게 됩니다.

 

아마 저뿐만 아니라 다른분들도 친구나 직장동료 가족들과 이런 주제로 이야기를 많이 하게될것 같은데요 아무래도 직접적으로 자신의 이익과 관련된 문제인만큼 관심을 안가질수가 없는듯 합니다.

 

사람들 각자 사정도 가지각색인데 아직 내집마련 못한 분들은 대부분 부동산 아파트 가격하락을 기대하고 있는 경우가 많더군요.

그래서 지금의 매매 시세가 고점이나 상투잡이라서 차마 살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실 이 문제는 십여년전에도 똑같이 있었던것 같네요 그 당시에도 지금 가격이 거품이라느니 말이 많았는데 시간이 지나고보니 실제론 그때보다 훨씬 더 상승해버려서 지금 내집마련 적령기인 30대 또는 40대가 은행 또는 여러곳에서 영끌대출을 받아서라도 아파트 구입하려는 심정이 어느정도 이해는 갑니다.

 

 

 

 

부동산 내집마련 지금 해야할까?

 

지금 아니면 못살지도 모른다는 압박감

 

패닉 바잉이라고 말하듯이 지금 못사면 더 올라버려서 살수가 없게된다는 심리적 압박이 강하게 작용되어서 영끝대출을 해서라도 사야한다는 사람들이 점차 많아진듯 해요.

 

이제는 아파트 뿐만 아니라 빌라나 다른 종류의 부동산들도 동반해서 가격 상승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어서 더욱 무주택자들을 압박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은행권 대출시 확인해볼 내용들!

 

실제로 현재 은행 금리도 높지않기 때문에 빌려서 구입하는게 더 이익이라고 말하기도 하고 삼사십대의 신혼부부라거나 최초 주택구입시에는 은행에서도 여러종류의 상품들이 많이 있기에 선택할수있는 방법도 많습니다. 

 

그리고 평소에도 본인 소득대비 대출가능 여부와 한도를 알고있다면 좀 더 선택할때 판단하기 쉽겠죠!

 

 

 

그에비해서 이미 몇년전에 부동산 시세가 지금보다 많이 낮을때 구입하고 현재 두배이상 오른 사람들은 어느정도 선택의 폭도 넓어지고 여유가 생긴거 같은데

 

이런 분들도 고민은 있습니다

 

  • 다만 이런분들도 할말은 있는게 직장이나 아이들 자녀 학교등 여러가지 여건상 해당 지역이나 동네를 벗어나기 힘든데 현재 오른 가격으로는 팔아서 차익을 남기더라도 본인집 말고 다른곳들도 전부 비슷하게 가격이 올라버렸기에 이사가기 힘들다는 것입니다.

 

  • 거기다 보유세나 재산세등의 세금도 갑자기 급격하게 올라서 이것도 부담이라고 말할때가 많습니다

 

결국은 보통의 직장생활하는 평범한 유주택자인 경우엔 그냥 예전에 구입할때보다 아파트 매매 시세가 올라서 기분이 좋을뿐 실제로는 차익실현을 하기도 힘들고 굳이 팔아야한다면 지금 사는곳보다 못한곳으로 지역이나 동네를 옮겨야 한다는 것이므로 쉽지 않은것 같습니다.

 

사실 현재 시장은 누구도 더 오른다 내린다를 확신하기 힘든것 같습니다 서울이나 수도권의 가격상승은 어느정도 예상되기는 했지만 너무 빠른 시간에 급격히 올라버려서 어느정도 조정이 있을것이다라는 말들이 많았는데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몇년간 지속해서 오르고 있기에 결국 본인의 상황에 맞게 올바른 판단으로 선택하는 방법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주변에서도 소득이나 여건이 되고 더욱이 실거주가 목적이라면 아파트를 구입하는것도 괜찮다는 의견도 있고 어느정도 조정이 있을때까진 좀 더 지켜보자는 쪽도 있으므로 선택할땐 은행 금리라던가 부동산 시세등 여러가지 상황을 체크하고 확인해야 겠습니다! 

 

 

반응형